즐겨찾기
상담문의

 > 커뮤니티 > 자료실

 
[뉴스] ADHD에 대한 오해, ADHD는 어린 아이들에게만 해당된다? '주의'
이름 행복한 마… (theform@naver.com) 작성일 15-05-12 08:47 조회 109

ADHD에 대한 오해 5가지  

ADHD에 대한 오해가 화제로 떠올랐다.  

최근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라고 불리는 ADHD에 대한 오해가 관심을 끌고 있다.

18세 이상 미국 성인 중 약 4%가 ADHD 증세를 보인다. 하지만 이들은 ADHD를 비하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꿋꿋하게 살아가면서 일도 하고 새로운 것을 배우며 다른 사람처럼 똑같이 자기 성취를 하고 있다. 



ADHD에 대한 오해 첫 번째로는 ADHD는 질병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절제가 안 되는 아이들은 그 부모들이 잘못했기 때문이고, 제약회사에서 약을 팔아먹으려고

만들어낸 병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미국 국립보건원과 미국 공중위생국 및 수많은 의료원이

ADHD를 질병으로 인정하고 있으며 유전인자의 영향도 있다는 연구도 있다. 



ADHD에 대한 오해 두 번째는 당분을 너무 많이 섭취해 생긴 조증일 뿐이라는 것이다.

설탕 섭취와 과잉행동과의 연결성을 입증한 자료는 거의 없다. 또한 설탕 섭취가 ADHD 증상을

악화시킨다는 증거도 없다. 음식 첨가제가 ADHD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선행 연구도 있으나

FDA는 이에 대해 확실치 않은 결과라고 발표한 바 있다.



세 번째로 ADHD에 대한 오해는 어린이들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미국 정신건강협회에 의하면 ADHD의 초기 증세가 평균 만 7세 때 나타난다. 7세 때 초기 증세를 보인 아이 중

상당수가 자라면서 계속 그런 증상을 겪는다. 또한 WebMD는 그들 중 약 70%가 10대까지, 약 50%가 성인이 되어서도

ADHD 증세를 보인다고 발표했다.



네 번째로 ADHD에 대한 오해는 여자 성인과 어린이보다 남자 어린이가 ADHD를 앓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미국 정신건강협회는 여자아이들보다 남자아이들이 ADHD 증상을 보일 가능성이 4배 더 높다는 연구를 발표한 바 있다.

여자아이들의 경우 ADHD 증상이 내면적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도 있다.  



마지막으로 ADHD에 대한 오해는 ADHD를 앓는 성인은 학업 또는 일터에서 성공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ADHD를 가진 10대들이 학교를 자퇴할 확률이 높은 것은 사실이다. 또한 성인의 경우 충동을 절제하지 못해

더 쉽게 직장을 그만두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ADHD가 사람의 지능과 의지에 영향을 미친다는 증거는 없다.  



어떤 이들은 치료제를 이용하기도 하고 또 어떤 이들은 자기 증상에 맞는 행동법을 터득해 자기 목표를 달성하는데 적용한다.

블로거 캐런 앤 케네디는 최근 허핑턴포스트에서 “ADHD를 앓는다고 생활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계획을 잘 세워야

그 증세를 조절해 가며 살 수 있다”라고 말했다.  



ADHD에 대한 오해 소식에 네티즌들은 “ADHD에 대한 오해, 나도 오해하고 있었던 것이 많았구나”,

“ADHD에 대한 오해, 이제 오해하지 말자”, “ADHD에 대한 오해, 어린아이에게마 나타나는 것이 아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 한경닷컴. 2015. 5. 12.

 

 

 



 

 

이러한 성인 ADHD가 의심 된다면, 가까운 정신건강의학과나 심리치료센터를 방문,

약물치료와 인지행동치료를 통해 개선시킬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