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상담문의

 > 커뮤니티 > 자료실

 
[뉴스] 학교 그만둔 청소년 자살율 높아...
이름 행복한 마… (theform@naver.com) 작성일 13-05-21 14:07 조회 471
30~50대가 전체 절반 이상, 10대는 재학생 보다 학교 중도탈락자 비율 높아
인천지역 자살건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10대의 경우 학교를 중도 탈락한 청소년의 자살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인천시의회 노현경 의원에 따르면 인천시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간 자살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8년 724명, 2009년 843명, 2010년 875명, 2011년 903명으로 매년 증가 추세다.

30대~ 50대 자살율이 2008년 53.3%, 2009년 56.5%, 2010년 55.8%, 2011년 58.1%로 전체 자살의 절반이상을 차지했다.

또 최근 4년간 10대 자살은 98명으로 이 중 재학생은 45명이고, 나머지 53명은 학교를 중도 탈락한 학교 밖 청소년의 자살로 추정된다.

인천시교육청 집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중도탈락한 학생 현황은 2010년 3664명, 2011년 3639명, 2012년 3403명으로 매년 평균 3500명 이상이 학교를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노현경 의원은 “재학중인 학생에 대한 자살예방교육은 물론 학령기에 학교부적응 등으로 중도탈락한 청소년들에 대해 보다 따뜻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자살원인을 분석해 소중한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보다 다양하고 실효성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발췌]